실시간파워볼게임 파워볼결과 파워볼엔트리 분석 분석기

2017년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당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이 명품 신발을 신고, 어마어마한 양의 돈을 들고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파워볼게임

김한솔. /유튜브 캡처
김한솔. /유튜브 캡처

16일(현지 시각) 뉴요커는 김한솔을 마카오에서 구출하고 지난해 스페인 북한 대사관을 습격한 것으로 알려진 반북(反北) 단체 ‘자유 조선(Free Joseon)’의 수장 에이드리언 홍 창(36·한국이름 홍으뜸) 인터뷰를 실었다. 대리인이 아닌 에이드리언 홍 창의 육성(肉聲)이 언론에 담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인터뷰에서 김한솔이 명품 구찌 신발을 신고 있었다며 “이렇게 돈이 많은 아이는 처음 봤다. 김정남이 일평생 얼마나 많은 현금을 숨겨둔 것일까라고 생각했다”고 회고했다.

에이드리언 홍 창은 2017년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암살당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을 마카오에서 탈출시키는데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는 뉴요커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김한솔과는 2013년 프랑스 파리에서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김한솔은 현재 제3국에 망명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 중앙정보국(CIA)가 그의 신변을 챙기고 있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자신의 목표가 “김정은 정권을 폐지시키는 것”이라고 밝힌 에이드리언 홍 창은 “(북한 인민들이) 자기 의지를 갖고 스스로 미래를 결정할 때까지 힘과 아이디어로 밀어붙일 것”이라며 “봉기(uprising)와 혁명(revolution) 밖에는 답이 없다”이라고 말을 이었다.

북한 정권에 대해서는 “이런 정권은 천천히 무너지지 않고 갑자기(instantly) 무너진다”며 “대개 모든 혁명이 이런식으로 이루어지고 북한도 같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북한은 충분한 돈을 주면 개방하는 다른 나라와는 다르기 때문에 변화하도록 강요하는 방법 밖에 없다”고 했다.

앞서 미 사법당국은 지난해 에이드리언 홍 창의 거처를 습격했고, 지명 수배까지 내렸다. 그는 “CIA나 연방수사국(FBI)과 파트너를 맺거나 이들로부터 활동의 대가로 돈을 받은 적은 전혀 없다”고 했다. 이어 “정부의 보호나 펀딩을 받지 않고, 국가의 특혜를 누리지 않으면서 국가처럼 일하는게 힘들다”고 토로했다.

다닐 메드베데프. 런던/AP 연합뉴스
다닐 메드베데프. 런던/AP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김경무전문기자] 세계 4위 다닐 메드베데프(24·러시아)와 7위 알렉산더 츠베레프(23·독일)는 닮은 점이 많다. 둘다 러시아인 부모를 뒀고, 키도 1m98로 같다. 나란히 몬테카를로에 거주한다. 큰 키를 이용한 폭발적인 서비스가 강점이고, 오른손잡이다. 나이도 비슷하다. 그러나 둘의 상대전적은 4승2패로 츠베레프가 앞서고 있었다.

그런데 이번엔 메드베데프가 세트스코어 2-0(6-3, 6-4) 완승을 거뒀다. 16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의 더 O2 아레나 실내하드코트에서 열린 2020 ATP(남자프로테니스) 파이널스 단식 ‘1970 도쿄그룹’ 조별리그 1회전에서다. 이번이 이 대회 두번째 출전인 메드베데프는 1시간29분9초 만에 첫 승리를 거두고 지난해 이 대회에서 3패를 당했던 부진을 극복했다.경기 뒤 코트에서의 인터뷰에서 메드베데프는 “자신감이 확실히 열쇠다. 마스터스 1000 우승은 항상 자신감을 갖게 한다”고 말했다. 메드베데프는 지난 8일 열린 롤렉스 파리 마스터스 결승전에서도 츠베레프를 2-1(5-7, 6-4, 6-1)로 잡고 마스터스 1000 시리즈 세번째 우승의 기쁨을 맛본 바 있다.

알렉산더 츠베레프. 런던/AFP 연합뉴스
알렉산더 츠베레프. 런던/AFP 연합뉴스

앞서 열린 같은 조 경기에서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33·세르비아)는 이번 대회 막차를 탄 9위 디에고 슈와르츠만(28·아르헨티나)을 맞아 양구석을 찌르는 샷을 마음껏 구사하며 1시간18분6초만에 2-0(6-3, 6-2)으로 승리하며 개인통산 6번째 이 대회 우승을 향해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홀짝게임

노박 조코비치. 런던/로이터 연합뉴스
노박 조코비치. 런던/로이터 연합뉴스

조코비치는 슈와르츠만과의 상대전적에서 6전전승의 절대적 우위를 보였다. kkm100@sportsseoul.com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뮤지컬 배우 홍지민이 다이어트 근황을 전했다.

홍지민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도 눈 뜨자마자 고고씽. 진짜 나오기 싫었지만. 하지만 역시 나오길 잘했어”라며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어두운 새벽에 나와 러닝머신으로 운동하는 홍지민 모습이 담겼고, 이어 그는 “걸으면 너무 기분 좋아요. 조금만 더 걷고 아침밥하러 가자”라고 덧붙였다.



특히 홍지민은 둘째 출산 후 다이어트로 32kg을 감량했다고 밝혀 많은 관심을 받았고, 최근 요요가 찾아왔음에도 한 달 만에 65.9kg에서 60.8kg으로 약 5kg을 감량하는데 성공했다. 그런 만큼 또다시 요요가 반복되지 않게 계속 운동을 인증하고 있는 모습은 많은 ‘다이어터’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1973년생으로 올해 48세가 된 홍지민은 2006년 결혼해 2015년 첫 딸을 품에 안았고, 2017년 둘째 딸을 낳았다.
기사 이미지

[인터풋볼]김대식기자=이번 시즌 손흥민의 득점력은 유럽 5대 리그에서도 톱클래스 수준이었다.

영국 ‘기브미스포츠’는 16일(이하 한국시간) 2020-21시즌 유럽 5대 리그에서 분당 득점력이 가장 뛰어난 공격수 21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현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득점 선두에 오른 손흥민도 당당히 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8경기에서 8골을 넣은 손흥민의 득점력을 분단위로 환산하면 80분마다 1골씩을 기록한 셈이었다. 축구 한 경기가 90분이라는 걸 감안하면 경기당 1골이 넘는 득점력을 보여주고 있는 손흥민이다. 유럽 5대 리그의 모든 공격수들과 경쟁해도 손흥민의 득점력은 20위에 오를 정도로 대단했다.

이에 ‘기브미스포츠’는 “21명의 선수 중 EPL 선수는 단 2명에 불과한데, 손흥민은 여기에 포함됐다. 만약 손흥민이 지금의 뛰어난 기록을 이어갈 수 있다면 토트넘은 EPL 우승 경쟁에 도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EPL 사무국도 손흥민의 뛰어난 결정력을 칭찬했다. 지난 15일 EPL 공식 홈페이지에는 ‘토트넘은 손흥민의 좋아진 결정력으로 이득을 보고 있다’는 분석 칼럼이 등장했다. 해당 칼럼에서 영국 칼럼니스트 아드리안 클라크는 “손흥민의 분당 득점력은 제이미 바디에 이어 2위지만 바디는 페널티킥 득점이 5골이다”며 “손흥민은 11개의 슈팅 중 8개를 골로 연결했다. 57.1%의 전환율이다. 양발로 편하게 슈팅할 수 있고 머리까지 쓴다. 그의 결정력은 이번 시즌 내내 인상적”이라고 평가했다.

분당 득점력 1위는 바이에른 뮌헨에서 활약 중인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였다. 독일 분데스리가 7경기에서 11골을 폭격한 레반도프스키는 41분마다 1골씩을 기록하고 있는 중이다. 매 경기 2골 이상을 기록할 수 있는 득점력을 과시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시즌에도 엄청난 득점력으로 뮌헨을 트레블로 이끌었던 레반도프스키는 이번 시즌에도 그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엔 박수인 기자]동행복권파워볼

배우 권율이 무구영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권율은 11월 17일 진행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며느라기'(연출 이광영)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민사린(박하선)의 동갑내기 남편 무구영을 연기하면서 느낀 점을 언급했다.

권율은 “사실은 제가 아직 미혼이기 때문에 그 입장이 아니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조금 그런 것들(무구영의 미숙함을 느낀 부분)은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나는 결혼하면 안 그럴 거야’ 하고 결혼해서 다크서클이 내려온 친구들을 봐서 함부로 얘기할 순 없겠지만, 악의 없이 새로운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 속에서 약간의 소통의 문제, 미숙함이 보이는 부분은 느낄 수 있었다”며 “저는 안 그럴 것 같다. 만약 결혼을 하게 됐을 경우에는 조금 더 넓은 시각으로 상황을 풀어갈 수 있지 않을까”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박하선은 “권율 씨가 촬영을 하며 형수님께 더 잘하게 됐다더라”고 덧붙였다.

‘며느라기’는 오는 21일 오전 10시 첫 공개된다. (사진=제작발표회 영상 캡처)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Autho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