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대중소 홀짝게임 돈버는사이트 베팅 베팅사이트.

출처 | FIVB
출처 | FIVB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2020 도쿄올림픽이 1년 뒤로 연기된 상황이지만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을 이끄는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은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라바리니호는 내년 7월 25일 브라질과 첫 경기를 시작으로 케냐(27일), 도미니카공화국(29일), 일본(31일), 세르비아(8월 2일)와 올림픽 조별 예선전을 치른다. 당초 올해 열릴 예정이었던 대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되면서 시간적인 여유가 생겼다. 그러나 라바리니 감독은 현재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이탈리아에 발이 묶여 있다. 원격으로 선수들의 몸 상태를 체크할 뿐 대회를 본격적으로 준비하기 힘들다. 라바리니 감독은 한국배구협회를 통해 “대회가 연기됐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한국 선수들과 한국 배구를 더 많이 연구할 수 있고 올림픽에서 만날 상대를 더 분석할 수 있다”며 “내년 여름을 준비할 시간이 생겼기에 연기를 긍정적으로 본다”고 밝혔다.

특히 라바리니 감독이 걱정을 덜 수 있는 건 팀의 주축 멤버들이 2020~2021시즌부터 V리그 흥국생명에서 함께 뛰기 때문이다. ‘배구여제’ 김연경이 11년 만에 국내 무대로 복귀하면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와 함께 뛸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다. 라바리니 감독은 “세터인 이다영, 리시브를 하는 이재영과의 연결 면에서 김연경에게 중요하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김연경의 흥국생명 복귀는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내년 대회에서 조별리그 통과를 우선적인 목표로 정했다. 그러나 대표팀에서 주축 리베로로 활약했던 김해란이 출산을 이유로 은퇴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올림픽까지는 시간이 많이 남았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자 한다. 대표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오지영과 김연견은 다시 한 번 어필해야 하고 새로운 리베로들도 가능성을 보여준다면 기회는 열려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시기상 어려워 보이긴 하지만 김해란도 언제든 돌아올 수 있다”며 “도쿄 대회를 준비하는 동안 각각의 선수들이 보여주는 실력을 바탕으로 최종 엔트리를 선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C-330은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여객기 기반으로 제작돼 수송 임무도 척척

인천공항 도착한 이라크 파견 근로자 수송 공중급유기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라크 파견 근로자들을 태운 공군 공중급유기 'KC-330'이 2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 착륙하고 있다.      지난해 도입된 KC-330이 재외국민 이송에 투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날 KC-330 2대는 290여명의 파견 근로자들을 태우고 돌아왔다.  superdoo82@yna.co.kr
인천공항 도착한 이라크 파견 근로자 수송 공중급유기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라크 파견 근로자들을 태운 공군 공중급유기 ‘KC-330’이 2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 착륙하고 있다. 지난해 도입된 KC-330이 재외국민 이송에 투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날 KC-330 2대는 290여명의 파견 근로자들을 태우고 돌아왔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공군 공중급유기가 이라크 파견 근로자들을 태우고 귀환하면서 수송기가 아닌 공중급유기가 재외국민 이송에 투입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공군은 24일 공중급유기 ‘KC-330’ 2대가 이라크 파견 근로자 293명을 이날 이송하면서 지난해 도입된 이후 최초로 재외국민 이송 작전을 수행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하늘의 주유소’로 불리는 공중급유기가 이번 이송 임무에 투입되면서 이름과 맞지 않는 임무를 수행한 것 아니냐는 의문을 낳는다.

그러나 KC-330은 공중급유기이자 수송기이기 때문에 이번 재외국민 이송에 수송기가 투입됐다.

KC-330뿐 아니라 현대의 공중급유기는 대부분이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MRTT·Multi-Role Tanker/Transport)다.

KC-330은 에어버스의 민간여객기 A330-200을 기반으로 제작된 A330 MRTT의 한국형 항공기다.

여객기의 화물칸에 해당하는 KC-330의 하단부에는 급유용 연료탱크가 있어 최대 108t의 연료를 적재하고, 항공기에 분당 4천500ℓ를 급유할 수 있다.

연료탱크와 후미의 급유를 위한 장치를 제외하면 KC-330의 나머지 부분은 여객기 A330-200과 동일하다. KC-330에는 300여개의 여객기 좌석이 설치돼있다.

300여명의 병력과 47t의 화물을 수송할 수 있는 KC-330은 급유용 연료탱크를 비우고 이륙해 항속 거리를 증가시킬 수 있다. 65t을 적재한 상태에서의 항속거리는 7천400㎞다.

공중급유기에서 내리는 파견 근로자들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4일 오전 공군 공중급유기 'KC-330'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라크 파견 근로자들이 급유기에서 내리고 있다.      지난해 도입된 KC-330이 재외국민 이송에 투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날 KC-330 2대는 290여명의 파견 근로자들을 태우고 돌아왔다.  superdoo82@yna.co.kr
공중급유기에서 내리는 파견 근로자들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4일 오전 공군 공중급유기 ‘KC-330’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라크 파견 근로자들이 급유기에서 내리고 있다. 지난해 도입된 KC-330이 재외국민 이송에 투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날 KC-330 2대는 290여명의 파견 근로자들을 태우고 돌아왔다. superdoo82@yna.co.kr

애초 공군이 공중급유기 기종으로 KC-330을 선택한 것도 수송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다목적항공기였기 때문이다. 공중급유기 도입 당시 경쟁 기종인 미국 보잉의 공중급유기 KC-46A는 112명 수송이 가능하다.파워볼실시간

공군은 공중급유기를 통해 국내외 연합작전 수행 능력 신장뿐 아니라 재외국민 구조 활동, 해외재난 지원 등의 임무도 수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재외국민 이송에 전용 수송기를 투입하지 않은 것은 현재 공군이 운용하는 전용 수송기가 이라크까지 비행하기에는 무리가 있었기 때문이다.

공군이 운용하는 중형 수송기 C-130H와 C-130J는 4발 터보프롭(터보제트에 프로펠러를 단 기관) 항공기로 제트 엔진보다 속도가 느리고, 내부에 설치된 좌석도 군사용이어서 장기간 비행할 경우 탑승객에게 상당한 불편을 준다.

탑승 인원도 90여명에 불과해 KC-330보다 수송 능력이 현저히 떨어진다.

이러한 이유로 장거리 이송 작전에 전용 수송기가 아닌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인 KC-330이 투입되고 있다.

이륙 준비하는 공군 KC-330 공중급유기 (서울=연합뉴스) 공군 KC-330 공중급유기가 23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는 이라크에 있는 우리 근로자 290여명을 귀국시키기 위해 부산 김해기지에서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륙 준비하는 공군 KC-330 공중급유기 (서울=연합뉴스) 공군 KC-330 공중급유기가 23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는 이라크에 있는 우리 근로자 290여명을 귀국시키기 위해 부산 김해기지에서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KC-330은 지난달 24일 하와이에서 한국으로 국군 전사자 유해 147구를 봉환할 때 처음으로 해외 임무에 투입됐고, 지난달 30일에는 아랍에미리트(UAE)에 파견된 아크부대원 교대에도 투입됐다.

기사 이미지

[헤럴드POP=이지선 기자]파워볼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바다 인스타그램

바다가 리즈 미모를 뽐냈다.

24일 가수 바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분간 여행은 사진으로 하는거야!!”라는 글과 함께 세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바다는 붉은색 비키니 의상을 입고 챙이 넓은 모자를 쓴 채 휴양지 패션을 뽐내고 있다. 선글라스를 쓰고 시크미를 더한 바다가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바다는 지난 2017년 3월 10세 연하 사업가와 결혼했다. 바다는 2019년 ‘OFF THE RECORE’를 발매했다.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영화 ‘반도'(연상호 감독)가 아시아 전역에서 박스오피스 상위권에 올라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개봉 첫 주말 대한민국,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아시아 5개국 박스오피스 1위를 달성하며 2천만불 매출을 올린 ‘반도’가 기록적인 성과를 올리며 승승장구 중이다.

먼저 개봉 전부터 사전 예매율 1위로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던 태국은 영화관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음에도 개봉 첫날 13.2만불(USD)로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 기존 오프닝 1위였던 ‘부산행’의 6.5만불(USD)과 ‘기생충’의 1.7만불(USD) 기록을 훌쩍 넘어서며 역대 한국 영화 흥행 1위 기록을 경신했다. 이와 같은 기록적인 성과에 태국 배급사 사하몽콘 필름 인터내셔널(Sahamongkol Film International)은 “사람들이 잘 만들어진 상업영화를 오랫동안 기다려왔다. ‘반도’는 관객이 원한 모든 것을 담은 영화다”라며 흥행원인을 분석했다.

실제 영화를 본 언론매체와 관객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현지 매체 PatSonic은 “준이의 카체이싱 액션을 보는 것이 매력적이었다”며 호평을 남겼으며, EFM은 “큰 화면과 큰 사운드 시설이 갖춰진 극장에서 볼 가치가 있는 영화다. 특히 IMAX와 4DX 시스템으로 본다면 매우 흥미로울 것이다”고 말했다. SNS상에서도 속도감 넘치는 카체이싱 액션에 대한 호평은 물론 압도적인 비주얼을 향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태국보다 1주 먼저 개봉한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도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신드롬을 이어가고 있다.

베트남 매체 VnExpress iOne은 “엔터테인먼트 영화로서 훌륭한 영화다”, 대만 매체 Epochtimes는 “대규모 카체이싱 장면과 총격씬은 할리우드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주었다”고 평했다. 실제 영화를 본 관객들의 평도 유력매체와 마찬가지로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반도’를 향한 아시아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몽골은 예정된 일정보다 앞당긴 오늘(24일) 개봉을 결정했다. 개봉 전야 상영과 조조 상영 매진이 이어지고 있어 몽골에서도 역대급 흥행이 기대된다. 영화를 개봉한 아시아 전역에서 박스오피스 1위를 싹쓸이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만들어내고 있는 ‘반도’가 아시아를 넘어 북미와 유럽 등지에서도 흥행 돌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키움 선수들과 훈련하고 있는 러셀.

[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드디어 히어로즈 선수단 합류한 에디슨 러셀.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린다. 경기 전 키움의 새로운 외국인 타자 에디슨 러셀이 1군 선수단과 상견례를 하고 함께 훈련에 임했다.

2주 간의 자가격리 기간을 마친 러셀은 22일 서울 목동의 외국인 선수 숙소로 이동했다. 23일 휴식을 취한 러셀은 2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키움 선수단과 첫 만남을 갖고 함께 훈련을 소화했다. 25, 26일에는 고양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 출전할 예정이다.

키움 손혁 감독은 “러셀이 오는 것 자체만으로 활력이 됐으면 좋겠다. 좋은 수비를 해주고, 클러치 상황에서 많이 쳐주길 바란다”면서 “2~5번 타순을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키움 부동의 4번 타자는 박병호다. 그러나 최근 타율이 2할2푼9리로 부진하다. 최근 10경기에서 타율 2할, 2홈런에 그쳤다. 러셀이 좋은 활약을 펼친다면, 4번 타순에도 변화가 생길 수 있다.

손 감독이 지켜보는 가운데 힘차게 타격하고 있는 러셀.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이지영과 인사하고 있는 러셀.
키움 선수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는 러셀.
키움 선수들과 상견례를 하고 있는 러셀.파워볼사이트

Autho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